본문 바로가기
  • 자연과 인간

전체 글4095

장편소설 페오도시아의 유령 기적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을 찾는 여정 누구나 자신의 인생에는 남다른 의미가 부여되기를 기대한다. 하지만 인색한 현실은 한사코 그 흔해 빠지고, 평범한 일상만 골라서 배당한다. 그러나 일상은 견고한 시공간의 로프로 당신을 꼼짝달싹 못하도록 거미줄처럼 전신을 단단히 옭아맨다. 인생은 그렇게 일상의 포로가 되어 덧없이 흘러가 버리기가 일쑤이다. 지은이:장혜영 펴낸이:박영희 펴낸곳:어문학사 초판 1쇄 발행일:2022.05.06 페이지:488 ISBN 979-11-6905-002-9 [03810] 정가:16,000원 [책소개] 쳇바퀴 같이 돌아가는 일상을 벗어나 기적을 찾고자 들어간 가거도……. 아이바조프스키의 작품 ‘아홉 번째 파도’을 보고 전율을 느끼게 된 미대교수 재동. 자신의 작품에 깊은 회의를 느끼고.. 2022. 5. 5.
유리언덕 가시적이면서도 횡단할 수 없는 그것이 바로 현실이 설정한 경계 '유리언덕'입니다. 유리언덕 中 10~11p 한국현대문학 대학 시간강사 한태주는 자신의 수업을 듣는 혜진의 사촌 언니인 대학원생 서다요를 보고 한 눈에 반하고 말아요. 서다요 또한 한태주를 보고는 마음을 빼앗기게 되죠. 하지만 서다요는 이미 약혼한 남자가 있어요. 문제는 사랑해서 약혼한 것이 아니고, 서다요의 아버지 회사가 부도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대형회사와 협력 업체 선정되어야하는데 선정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백이사는 협력업체 선정을 해주겠다며 대신 자폐증 환자인 자신의 아들 백민호와 서다요를 정략 결혼시킬 것을 종용했고, 서다요는 마음에도 없는 남자와 약혼을 하게 되었죠. 다요는 태주를 사랑하지만 효심 때문에 아버지의 회사가 협력 업체로.. 2022. 2. 8.
장혜영의 <유리언덕>을 읽고 [서평] 유리언덕, 욕망이라는 경계선 위에서 꽃핀 사랑 욕망이 먼저일까. 도덕이 먼저일까. 당신의 선택은? ​만약 당신이 첫눈에 반한 사랑을 만났다. 그런데 이미 그 사람은 다른 사람과 약혼한 사이이다. 그래서 소위 임자가 있는 사람이라 도덕적 판단 하에 단념하고 포기하기로 하지만, 그 사람에 대한 욕망은 식을 줄을 모른다. 소위 말해서 '골대 있다고 공 안들어가냐' 라는 말처럼 욕망에 이끌려 도전해보려 하지만, "안돼, 그것은 도덕적으로 옳지 못해.' 라고 자꾸 머리 속에서 외친다. 이런 상황 속에서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하겠는가? 정말 드라마에서 나올 법한, 삼류 막장 드라마일지도 모르지만 실제로 그런 일은 현실에서 가능하고 생각한다. 이 책 「유리언덕」 속 두 남녀 주인공 태주와 다요는 첫눈에 반하고.. 2022. 1. 25.
장편소설 유리언덕 ―불륜의 언덕을 넘고, 양심의 강을 건너 이 소설은 표면의 두터운 커튼을 열면 내면의 공간에 하나의 견고한 불륜의 언덕이 가로막혀 있으며 그 아래에는 또 하나의 은밀한 양심의 강이 흐른다. 주인공 한태주는 이 언덕을 넘고 은밀한 강을 건너서야 비로소 서다요와의 그 파란만장한 사랑의 꿈을 이룰 수 있었다. 부모의 일방적인 결정에 따른, 다요와 백민호의 약혼과 결혼은 태주와의 사랑을 가로막은 불륜의 언덕이다. 하지만 그들은 불륜을 무릅쓴 채 욕망의 오솔길을 따라 포옹과 키스로 사랑의 꽃밭을 가꿔나간다. 다요의 혼례식 날에는 신부가 웨딩홀에서 가만히 빠져나와 호텔에서 태주와 성관계를 가진다. 거기서 멈추지 않고 결혼 후에도 두 사람은 몰래 만나 포옹과 키스를 나누며 시들어 가는 사랑의 꽃에 물을 준다. 태주와.. 2022. 1. 8.